즐겨찾기 추가 2020.09.24(목) 21:10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검찰,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소환 조사

윤미향, 횡령 혐의와 관련 피의자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서부지검에 출석

2020-08-13(목) 15:29
[한국관광호텔레져방송=권병찬 기자] 검찰은 13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하 윤 의원)을 소환 조사했다. 이날 사건 관계자 등에 의하면 윤 의원은 오후 1시30분께 횡령 혐의와 관련한 피의자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서부지검에 출석했다. 윤 의원이 검찰에 소환된 것은 검찰 수사가 시작된 지 약 3개월만이다.

검찰은 윤 의원에 대한 기부금 횡령, 안성 쉼터 리베이트 의혹 등에 대해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윤 의원이 정의연 이사장 시절 개인 계좌로 기부금을 일부 모금한데 대해 이를 횡령한 정황은 없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또 경기 안성에 위치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 쉼터에 대한 고가 매입 혐의도 이날 조사에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정의연은 안성 쉼터 부지를 약 7억5000만원에 사들였다가 최근 약 4억원에 매각한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은 이같은 거래 흐름이 리베이트가 아닌지 의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는데 윤 의원은 해당 의혹들을 부인하고 있다.

윤 의원은 지난 5월29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정의연의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기부금 전용 의혹과 관련,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현금 지원을 목적으로 모금한 돈을 전달한 적이 없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했다.

안성 쉼터 의혹과 관련해서는 "일부 언론은 정대협이 시세보다 4억원 이상 비싸게 매입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하지만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당시 주택 소유자가 9억원에 매물로 내놨던 것"이라고 했다.

이어 "당시 매도 희망가를 최대한 내려보기 위해 노력했고, 매도인은 설립 취지를 듣고 '좋은 일 한다'면서 최종적으로 매매가격을 7억5000만원으로 조정하는 데 동의해 매매에 이르게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검찰은 윤 의원에 대한 소환조사를 마친 뒤 조만간 기소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권병찬 기자 kbc77@hanmail.net
        권병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고충처리인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 보자유게시판FAQ
사명:(주)신동아방송 / 등록번호:서울 가50080 / 최초등록일:2015년 5월 18일 / 제호:호텔관광레져신문 / 발행인:이신동 / 편집인:이신동
전화:(02)846-9300 / 팩스:(0505)300-8014 / 이메일:sdatv@sdatv.co.kr /홈페이지:www.hoteltv.co.kr
본사: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 청소년보호책임자:이승호,이신동 / 개인정보취급방침:이신동
(주)신동아방송가 제공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