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10.11(금) 11:01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사설
칼럼
오피니언
기자수첩
사건25시
특별기고
독자기고
소비자 고발
건강상식
English 日文 中文

한 20대, 5살 난 의붓아들 손발묶고 각목 무차별 폭행. 사망

경찰, 죄명 살인으로 바꾸기로

2019-09-27(금) 12:43
경찰은 5살난 의붓아들의 손과 발을 묶고 각목으로 무차별 폭행해 사망하게 한 20대 계부에게 살인죄를 적용하기로 했다. 인천지방경찰청 여청수사계는 27일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긴급체포한 A(26)씨의 죄명을 살인으로 변경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A씨가 범행 당시 의붓아들 B(5)군의 사망을 충분히 예견할 수 있었다고 보고 죄명을 살인으로 바꾸기로 했다.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은 피의자가 피해자의 사망 가능성을 충분히 예상했고 사망해도 어쩔 수 없다는 인식이 있을 경우 인정된다. A씨는 지난 25일 오후부터 다음날 오후까지 20시간 넘게 인천시 미추홀구 자택에서 의붓아들 B(5)군의 손과 발을 케이블 타이로 묶은 뒤 1m 길이의 각목으로 마구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전날 오후 10시 20분쯤 119에 전화를 걸어 "아이가 쓰러졌는데 숨을 쉬지 않는다"고 신고했다. 경찰과 119구급대가 A씨 자택에 출동했을 당시 B군은 의식이 없고 맥박이 뛰지 않는 상태였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사망했다.

B군의 눈 주변과 팔다리에는 타박상과 함께 멍 자국이 발견됐다. 아동학대를 의심한 소방당국은 경찰에 공동대응을 요청했고, 경찰은 아동학대치사 혐의가 있다고 보고 A씨를 긴급 체포했다.

A씨는 B군 등 아들 3명을 둔 아내와 2017년 혼인 신고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2017년에도 아동학대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전력이 확인됐다. A씨는 경찰에서 "의붓아들이 거짓말을 하고 말을 듣지 않아 화가 났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조만간 A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할 것"이라며 "정확한 범행 동기와 과거에도 학대 행위가 있었는지 등을 계속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권병찬 kbc77@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 보자유게시판FAQ
주)신동아방송 등록번호:서울 가50080 최초등록일 2015년5월18일제호:호텔관광레져신문 발행인:이신동 편집인:이신동 전화:02)846-9300 팩스 : 0505)300-8014
본사/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280-9 봉산빌딩5층 청소년보호책임자:이승호,이신동 이메일:sdatb@naver.com개인정보취급방침대표이사:이신동
< 주)신동아방송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