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8.03(월) 14:19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시민들, “시청은 무슨 서울섹스청이지” 공분

비서관도 성폭행, 시장도 성추행

2020-07-16(목) 21:10
시민들은 지금 서울시청을 '서울섹스청'이라 부르고 있다.
[한국관광호텔레져방송=권병찬 기자] 충격 그 자체였다. 박원순 시장 하의 서울시청은 정상적인 대한민국의 행정관청이 아니었다. 성추행범으로 사망 의혹을 일으킨 박원순 뿐만이 아니었다. 박 시장의 성추행 피소 사건으로 다시 주목 받는 ‘4월 비서실 성폭행’ 사건을 당시 서울시청 비서실에서 덮으려 했다는 진술이 나왔다.

서울시가 사건을 인지하고도 가해자 비서관에 대한 인사 조치를 미뤘다는 정황과 관련, 그 과정에 시장 비서실이 개입했다는 것이 드러났다. 14일 서울시 관계자는 “통상적인 경우와 달리 물의를 일으킨 B직원에 대한 인사 조치가 즉각 나지 않았다”며 “이 과정에 비서실 등 정무라인의 입김이 있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사건은 지난 4월 14일 발생했으며, 피해 여성은 그 이튿날 경찰에 신고했다. 이 때 시에서도 사건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후 B씨는 대기발령 대신 다른 부서로 전보 조치됐다. B씨를 받은 한 부서 관계자는 “서류상으로 우리 부서로 배치가 됐고, 얼굴은 보지도 못했다”면서 “이후 또 다른 부서로 갔다”고 말했다.

B씨는 박 전 시장 의전 업무를 보다 작년부터 시장 비서실에서 다른 여성 직원들과 함께 근무했다. B씨가 직위 해제된 24일 박 전 시장은 당일 오전 예정돼 있던 자영업자 생존자금 지원 관련 라디오 인터뷰를 취소했다.

서울시장 비서관이 여직원을 성폭행했고 시장도 이후 마찬가지였다. 서울시청은 지금 입이 열 개라도 할말이 없고 지금 일부 문빠, 박원순빠 이외 어느 누구도 서울시청을 신뢰하지 않는다. 그만큼 이번 미투사건의 충격은 컸다.

시민들은 지금 서울시청을 향해 “서울시청이 아니라 공식적이고 더러운 국가 룸 살롱, 집창촌이다. 어떻게 이 나라에서 딸가진 부모, 누나, 여동생 가진 남성들이 분노하지 않을 수 있나? 망할려면 박원순과 이 정권 주변이 망해야 한다. 하늘이 멸할 것이다. 더러운 것들, 관련자들 일벌백계해야 한다. .저게 무슨 서울시청이냐? 서울섹스청이지, 서울시민의 자존심을 보여주자”라며 공분하고 있다.
권병찬 기자 kbc77@hanmail.net
        권병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 보자유게시판FAQ
사명:(주)신동아방송 / 등록번호:서울 가50080 / 최초등록일:2015년 5월 18일 / 제호:호텔관광레져신문 / 발행인:이신동 / 편집인:이신동
전화:(02)846-9300 / 팩스:(0505)300-8014 / 이메일:sdatv@sdatv.co.kr /홈페이지:www.hoteltv.co.kr
본사: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 청소년보호책임자:이승호,이신동 / 개인정보취급방침:이신동
(주)신동아방송가 제공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