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8.03(월) 14:19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중국 네이멍(内蒙古)구, 페스트(흑사병) 확진자 발생

중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앞서 돼지독감 바이러스도 발견

2020-07-06(월) 16:19
사진=아시아투데이
[한국관광호텔레져방송=권병찬 기자] 중국 네이멍(内蒙古)구에서 페스트(흑사병)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중국 국영 CCTV가 보도했다. CCTV가 6일 바옌나오얼(巴彦淖尔)시 보건당국을 인용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바옌나오얼시에서 목축민 1명이 5일 '림프절 흑사병'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환자는 발병하기 전 흑사병 빈발 지역에서 활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이 환자는 바옌나오얼시의 한 병원에서 격리치료를 받고 있으며, 안정적인 상태라고 CCTV는 보도했다. 지역 당국은 5일부터 조기 경보 4단계 중 2번째인 '비교적 심각(3급)' 경보를 내린 상태며, 이는 연말까지 유지될 수 있다.

경보가 유지되는 동안 전염병을 옮길 수 있는 동물을 몰래 사냥하거나 먹는 것과 역외로 운반하는 것이 금지된다. 흑사병 발생 풍토 지역인 네이멍구 지역에서는 지난해 11월에도 4건의 흑사병 확진 사례가 보고된 바 있다. 당시 네이멍구와 확진 환자가 이송돼 치료받은 베이징에선 대대적인 쥐 박멸에 나서기도 했다.

흑사병은 페스트균 감염 때문에 발생하는 급성 열성 감염병으로 림프절형, 패혈증형, 폐렴형 등 세 가지로 나뉜다. 잠복기와 증상 등 특성은 조금씩 다르지만, 모두 독성이 강하고 치명적인 질환이다.

주로 감염된 들쥐, 토끼 등 포유동물의 체액과 접촉하거나 벼룩에 물려서 발생한다. 비말을 통한 사람 간 전염도 가능하다. 치료를 제대로 받지 못할 경우 치사율이 50%를 넘는다. 중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소속 연구진은 지난달 팬데믹(대유행) 가능성이 있는 돼지독감 바이러스가 발견됐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권병찬 기자 kbc77@hanmail.net
        권병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 보자유게시판FAQ
사명:(주)신동아방송 / 등록번호:서울 가50080 / 최초등록일:2015년 5월 18일 / 제호:호텔관광레져신문 / 발행인:이신동 / 편집인:이신동
전화:(02)846-9300 / 팩스:(0505)300-8014 / 이메일:sdatv@sdatv.co.kr /홈페이지:www.hoteltv.co.kr
본사: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 청소년보호책임자:이승호,이신동 / 개인정보취급방침:이신동
(주)신동아방송가 제공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