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11.15(금) 15:28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보잉 ‘737 맥스’ 기종, 직원들이 결함 알고도 은폐했다는 주장 나와

두 차례 추락 사고난 기종

2019-10-20(일) 02:14
미국 보잉사의 ‘737 맥스’ 기종에 대한 결함을 직원들이 사전에 알고도 은폐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 항공기는 두 차례 추락 사고로 운항이 중단된 바 있다. 18일(현지 시각) 뉴욕타임스(NYT) 등은 보잉 소속 737 맥스 기술담당 조종사로 일했던 마크 포크너(현재 사우스웨스트항공 근무)가 2016년 11월 동료 조종사에게 "737 맥스가 시뮬레이터에서 ‘통제 불능’이었다"는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보잉의 주력 항공기인 737 맥스 기종은 지난해 10월 인도네시아 라이온에어 여객기 추락 사고와 지난 3월 에티오피아항공 여객기 추락 사고로 탑승자 전원인 346명이 사망하는 참사를 낸 뒤 전 세계적으로 운항이 금지됐다.

뉴욕타임스 등에 따르면 당시 포크너는 "내가 비행을 잘 못하는 것을 인정한다"며 "하지만 그건 끔찍한 경험이었다"고 했다. 그는 또 ‘트리밍’ 중 예상 밖의 움직임이 시뮬레이션 비행에 반영됐다고 했다.

트리밍은 제트기가 조종 행위 없이도 일정한 비행을 유지하면서 순항하는 상황을 뜻한다. 미국 연방항공청(FAA)에 거짓말을 했다고도 했는데, 이 거짓말이 구체적으로 어떤 것인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포크너의 문자 메시지는 300명이 넘는 희생자를 내고 전 세계적으로 운항 정지된 737 맥스 기종에 대한 운항 재개 결정을 앞두고 나와 그 파장이 주목된다. 보잉은 이 메시지를 최근 의회와 교통부 등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잉은 현재 737 맥스 추락 사고 원인으로 알려진 조종특성향상시스템(MCAS)을 개선하고 FAA 등 연방 당국의 운항 재개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지난 14일 한국을 찾은 랜디 틴세스 보잉 상용기 부문 마케팅 부사장은 "올해 안에 737 맥스 운항을 재개하는 것이 목표"라며 "결정권자인 세계 각국 규제 당국과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권병찬 kbc77@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 보자유게시판FAQ
주)신동아방송 등록번호:서울 가50080 최초등록일 2015년5월18일제호:호텔관광레져신문 발행인:이신동 편집인:이신동 전화:02)846-9300 팩스 : 0505)300-8014
본사/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280-9 봉산빌딩5층 청소년보호책임자:이승호,이신동 이메일:sdatb@naver.com개인정보취급방침대표이사:이신동
< 주)신동아방송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