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8.07(금) 15:56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한국당, 여권 인사 무더기 고발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위해 정권 차원 '선거공작'” 주장

2019-12-06(금) 03:04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5일 문재인 대통령의 '30년 지기'인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을 위해 정권 차원에서 '선거공작'을 저지른 증거들이 드러났다며 주장했다. 한국당은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낙선한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비위 첩보가 송 시장의 최측근인 송병기 경제부시장이 청와대에 제보하면서 비롯됐고 청와대의 '하명'을 받은 경찰이 김 전 시장 수사에 나섰다고 주장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김 전 시장) 첩보를 단순 이첩했다는 청와대는 국민을 속이고 명백한 거짓말을 한 것"이라며 문 대통령을 향해 "국민 앞에 무릎 꿇고 선거개입과 불법·공작수사를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정미경 최고위원도 "문 대통령이 '호형호제'하면서 당선되는 것을 꼭 보고 싶다던 그 사람, 송철호를 당선시키려고 청와대와 경찰이 합작해 김기현을 낙마시키기 위해 벌였던 정치공작의 윤곽이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순례 최고위원은 "선거공작의 정황이 여러 곳에서 드러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은 '살아있는 권력도 철저히 수사하라'고 윤석열 검찰총장을 임명할 당시 자신의 입으로 말씀하셨던 걸 지켜나가라"고 말했다.

자유 한국당은 현재의 '친문(친문재인) 게이트 진상조사위원회'를 당 차원의 공식 조직인 특별위원회로 격상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감찰 무마 의혹, 우리들병원 특혜대출에 친문 핵심 인사들이 영향을 미쳤다는 의혹 등 3개 특위라고 박완수 사무총장이 밝혔다.

한국당은 이들 의혹에 직,간접적으로 연루된 10명(조국 전 법무부장관,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이광철 민정비서관, 송 시장, 송 부시장, 오거돈 부산시장, 최종구 전 금융위원장, 이용표 서울지방경찰청장, 김병기 경찰청 대테러대응과장)을 이날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진상조사위원장인 곽상도 의원은 고발장 제출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김 전 시장 비위 수사에 대해 "송철호 씨가 당선되는 것을 봐야겠다는 대통령의 꿈을 이루기 위해서 이뤄진 수사"라며 "송철호 캠프, 청와대, 경찰이 한통속이 된 기획 수사였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검찰을 겨냥해 "그냥 두지 않겠다"고 한 데 대해 "진실을 드러내는데, 뭐가 겁이 나서 그냥 두지 않겠다고 얘기하냐"고 지적했다.
권병찬 kbc77@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 보자유게시판FAQ
사명:(주)신동아방송 / 등록번호:서울 가50080 / 최초등록일:2015년 5월 18일 / 제호:호텔관광레져신문 / 발행인:이신동 / 편집인:이신동
전화:(02)846-9300 / 팩스:(0505)300-8014 / 이메일:sdatv@sdatv.co.kr /홈페이지:www.hoteltv.co.kr
본사: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 청소년보호책임자:이승호,이신동 / 개인정보취급방침:이신동
(주)신동아방송가 제공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