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12.12(목) 11:46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철도노조 파업 나흘째, 수험생 수송 비상

한국철도, 수험생 운행여부 사전확인 재차 당부

2019-11-23(토) 07:41
철도노조 파업이 나흘째로 접어들었다. 23일 주요 대학의 수시면접과 논술시험이 치러져 열차를 이용해 상경하려는 수험생 수송이 비상이다. 파업 이후 첫 주말을 맞은 가운데 막바지 가을 정취를 즐기려는 행락객도 늘어 주요 역 등에서 표 구하기 전쟁이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한국철도에 따르면 이날 KTX 열차는 평시 330대에서 224대로 줄어 운행률이 68.9%에 머물게 된다. KTX 열차가 평소보다 100대 넘게 감축 운행하는 것이다. 주말에는 KTX 열차를 이용해 나들잇길에 나서는 행락객이 평소에도 많이 늘어나는 만큼 열차표 구하기가 거의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새마을호는 74대에서 44대로 줄어든 58.3%, 무궁화호는 284대에서 178대로 줄어든 62.5%, 화물열차는 172대에서 58대로 감소한 31.0%만 운행한다. 광역전철은 1천902대에서 1천560대로 줄어 82.0% 운행한다.

한국철도는 주말 논술,수시 면접 등 대학 입시를 치르기 위해 열차를 이용하는 수험생들이 피해를 보지 않도록 특별 대책을 시행한다. 수험생이 이용하는 열차가 지연될 경우 KTX를 포함한 모든 열차에 추가 운임 없이 무료로 환승할 수 있도록 했다.

도착역에서 시험장까지 긴급 수송할 수 있도록 경찰 등 유관기관과 협조 체제도 구축했다. 한국철도는 열차를 이용하는 고객, 특히 수험생은 운행 여부를 사전에 반드시 확인해달라고 재차 당부했다.
권병찬 kbc77@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 보자유게시판FAQ
주)신동아방송 등록번호:서울 가50080 최초등록일 2015년5월18일제호:호텔관광레져신문 발행인:이신동 편집인:이신동 전화:02)846-9300 팩스 : 0505)300-8014
본사/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280-9 봉산빌딩5층 청소년보호책임자:이승호,이신동 이메일:sdatb@naver.com개인정보취급방침대표이사:이신동
< 주)신동아방송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