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11.15(금) 15:28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돼지열병 이후 고깃값은 금값인데 산지 농가들은 울상

농가들, 중간 대형 유통업체 의심, 정확한 조사, 정부 대책 시급한 듯

2019-10-11(금) 09:21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 후 양돈농가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돼지고기 가격이 금값으로 올랐지만 산지 농가들은 오히려 손해를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가들은 대형 유통업체와 가공업체 등이 돼지열병 확산을 기회로 삼아 재고를 쌓아두고 가격을 조정하는 것 같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10일 오전 키우던 돼지 중 80여 두를 출하한 한 양돈농장주는 오히려 손해를 봤다. 출하 시 ㎏당 4천200∼4천500원을 받아야 원가가 나오는데 그는 울며 겨자 먹기로 3천300원에 돼지를 팔아야 했다.

한달여 전과 비교해 ㎏당 2천200원, 원가보다도 1천200원 손해지만 일시이동중지 탓에 키우던 돼지가 규격(110㎏)을 넘어버려 126㎏까지 커 버리는 바람에 마리당 3만∼4만원가량의 페널티까지 물었다.그는 "뉴스에서 보면 소비자는 돼지고기가 금값이라고 하는데, 왜 산지에선 가격이 오히려 내려간 것이냐 산지에서 소비자에 이르는 중간 단계에서 재고 물량을 갖고 가격을 조정한다고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울먹였다. 그는 "키우던 돼지를 갖다 버려야 할지 심각하게 고민한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양돈업자도 "대형 유통업체나 돈육 가공 대기업 등이 물량을 쌓아놓고 풀지 않는다는 얘기가 공공연하게 돈다. 농가는 소독 때문에 한 달 가까이 농장 안에만 틀어박혀 있는데 돼짓값까지 떨어져 출하할 수도 없고 안 할 수도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사)대한한돈협회가 공시한 탕박(머리와 내장을 제외한 지육) 가격은 지난 8일 기준 ㎏당 평균 3천311원으로 집계됐다.

10일 가격은 오후 늦게 공시되지만 이날 출하한 일부 농가의 주장은 ㎏당 3천300원 선이었다고 전해진다.돼지열병이 확인된 지난달 17일 전후 가격은 한때 6천201원(9월 18일)까지 치솟았던 적이 있었으나 농가들이 불안 심리 탓에 출하가 몰리면서 폭락했고 지난달 30일부터 원가(4천584원) 이하로 떨어진 데 이어 현재까지 추락세다.

반면 한국소비자원 '참가격'에 집계된 돼지고기 소비자 가격을 보면 삼겹살 가격은 100g당 2천890원으로, ASF가 발생하기 전인 한 달 전 가격 2천462원 대비 17%나 올랐다.

화성에서 냉동창고를 운영하는 한 돈육 유통업체 대표는 "구제역 때도 비슷한 상황이었는데 가축 전염병이 창궐할 땐 도축한 돼지 물량을 소규모 유통업체에선 손도 못 댈 정도로 대규모 유통업체나 가공 대기업 등이 채간다. 물량이 꽤 많을 텐데도 이게 왜 시중에 안 풀리는지 이해가 안 간다"고 허탈해 했다. 보다 더 정확한 조사와 정부 대책이 시급한 듯 보인다.
권병찬 kbc77@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 보자유게시판FAQ
주)신동아방송 등록번호:서울 가50080 최초등록일 2015년5월18일제호:호텔관광레져신문 발행인:이신동 편집인:이신동 전화:02)846-9300 팩스 : 0505)300-8014
본사/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280-9 봉산빌딩5층 청소년보호책임자:이승호,이신동 이메일:sdatb@naver.com개인정보취급방침대표이사:이신동
< 주)신동아방송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