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10.11(금) 11:01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조국장관 5촌조카 조 모 씨 공소장 공개, 검찰 정경심 재소환

검찰, “정경심 펀드 운용사에 차명으로 직접투자, 투자수익 보장받아”

2019-10-08(화) 10:46

지난 3일 구속기소 된 조국 장관의 5촌 조카 조 모 씨의 공소장이 닷새 만에 공개됐다. 검찰은 공소장에서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가 펀드 운용사에도 차명으로 직접 투자를 했고, 투자 수익까지 보장받았다고 밝혔다.

조국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 조 모 씨의 공소장이 7일 공개됐다. 조 씨는 지난 3일 70억 원대 횡령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검찰은 조카 조 씨의 공소장에서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가 가족들이 가입한 사모펀드 운용업체 코링크 PE에 직접 투자했다고 결론 내렸다.

2017년 2월 동생과 5억 원 등 모두 10억 원을 코링크 PE에 차명으로 투자했다는 것이다. 검찰은 정 교수 측이 이렇게 투자한 10억 원을 조카 조 씨가 횡령한 돈으로 모두 돌려받았다고 밝혔다.

지난해 8월, 정 교수 측이 투자금 상환을 독촉하자 조카 조 씨가 WFM 자금을 빼돌려 투자금 모두를 돌려줬다고 공소장에 적시한 것이다. 검찰은 또, 동생 정 모 씨 이름으로 허위 컨설팅 계약을 체결해 정 교수 측이 코링크 PE로부터 1억 5천여만 원을 받은 걸로 파악했다.

매달 860여만 원씩으로, 기간은 재작년 3월부터 조 장관이 민정수석으로 있던 지난해 9월까지다. 검찰은 지난 8월 사모펀드 관련 의혹이 제기되자 조카 조 씨가 정경심 교수와 대응책을 상의하면서, 허위 해명자료를 배포했다고도 밝혔다. 검찰은 8일 정 교수를 다시 불러 사모펀드 의혹 등에 대해 조사 중이다.
권병찬 kbc77@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 보자유게시판FAQ
주)신동아방송 등록번호:서울 가50080 최초등록일 2015년5월18일제호:호텔관광레져신문 발행인:이신동 편집인:이신동 전화:02)846-9300 팩스 : 0505)300-8014
본사/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280-9 봉산빌딩5층 청소년보호책임자:이승호,이신동 이메일:sdatb@naver.com개인정보취급방침대표이사:이신동
< 주)신동아방송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