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10.11(금) 11:01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저축은행 신용대출자 고금리 대출

"저축은행 4∼6등급 중신용자 연 19.9% 고금리 대출받아"

2019-10-03(목) 07:05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이태규 의원이 3일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올해 6월 말 기준으로 저축은행 가계신용대출을 받은 차주는 총 115만5천명, 대출 잔액은 총 12조6천860 억원 이었다. 저축은행의 가계신용대출을 이용하는 차주 10명 중 6명이 연 20%가 넘는 금리로 돈을 빌린 것이다.

이들이 받은 대출을 금리 구간별로 나눠보면 연 20% 이상 금리로 대출받은 사람이 73만명, 63.2%로 가장 많았다. 대출 잔액은 6조3천753억원으로 전체 잔액의 50.3%를 차지했다. 연 20% 이상 금리 대출자의 1인당 대출액은 평균 870만원, 평균금리는 연 23.8%가 나왔다.

가계신용대출 금리를 차주 신용등급별로 살펴보면 중신용으로 분류되는 4∼6등급 차주가 평균 연 19.9% 금리로 대출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신용 대출 차주 수는 전체의 74.1%에 달했다. 7등급 대출자는 평균 연 23.0%, 8∼10등급 대출자는 평균 연 23.1%에 저축은행 가계신용대출을 받았다. 고신용으로 분류되는 1∼3등급 차주는 평균 16.0% 금리로 대출을 받았다.

이 의원은 "저축은행 가계대출자 10명 중 7명에 해당하는 중신용자가 20%의 고금리로 대출을 받고 있어 사실상 중신용·중금리 대출이 실종됐다"며 "이자 부담이 높은 서민을 위해 제1금융권 문턱을 낮추고 저축은행은 서민금융기관으로서 역할을 해나갈 수 있는 제도 개선이 모색돼야 한다"고 말했다.
권병찬 kbc77@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 보자유게시판FAQ
주)신동아방송 등록번호:서울 가50080 최초등록일 2015년5월18일제호:호텔관광레져신문 발행인:이신동 편집인:이신동 전화:02)846-9300 팩스 : 0505)300-8014
본사/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280-9 봉산빌딩5층 청소년보호책임자:이승호,이신동 이메일:sdatb@naver.com개인정보취급방침대표이사:이신동
< 주)신동아방송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