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3.03.18(토) 10:07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여수해경, 종화동 앞 해상 익수자 2명 구조

- 술마시고 물에빠진 친구 구조위해 뛰어들었다가 해양경찰에 같이 구조

2022-09-15(목) 08:25
[호텔관광레져신문=김기남기자] 여수해양경찰서(서장 박제수)는 “술을 마신 뒤 물에 뛰어든 친구를 구조하기 위해 입수 후 같이 물 밖으로 나오지 못해 해양경찰이 익수자 2명을 신속히 구조했다”고 13일 밝혔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이날 새벽 4시 5분께 여수시 종화동 앞 해상에서 익수자 2명이 물에 빠져 허우적대고 있는 것을 인근 주민이 발견해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접수한 여수해경은 구조대 및 연안구조정을 급파해 신고접수 6분 만에 구조대가 현장에 도착하여 해상에서 허우적대고 있는 익수자 2명을 발견해 연안구조정으로 신속히 인양해 구조했다.

구조된 익수자 A(34세)씨와 B(34세)씨는 술을 많이 마신 상태였으며, 저체온증 외 별다른 건강상태에 이상 없이 119구급대 인계되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익수자 A씨가 술이 만취한 상태로 물에 빠지자 친구인 B씨가 구조를 위해 같이 물에 뛰어들었다 물 밖으로 나오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연안의 항포구나 선착장에서는 해상추락의 위험이 많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며, “사람이 물에 빠졌다면 직접 구조하기 보다는 신고와 함께 주변에 부력물체 등을 던져 주는 것이 2차 사고를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김기남기자 news@sdatv.co.kr
        김기남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고충처리인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 보자유게시판FAQ
사명:(주)신동아방송 / 등록번호:서울 가50080 / 최초등록일:2015년 5월 18일 / 제호:호텔관광레져신문 / 발행인:이신동 / 편집인:이신동
전화:(02)846-9300 / 팩스:(0505)300-8014 / 이메일:sdatv@sdatv.co.kr /홈페이지:www.hoteltv.co.kr
본사: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 청소년보호책임자:이승호,이신동 / 개인정보취급방침:이신동
경남지사:경상남도 진주시 진주대로 920번길8-4 3층 055-759-0333 경남문화컨텐츠회장 박인재 / 허미옥대표
(주)신동아방송가 제공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