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1.02.26(금) 20:48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사기꾼, 깡패 뉴욕주지사 ‘쿠오모’의 만행

-자신 비리 덮기위해 한국계 지방의원 협박

2021-02-22(월) 23:46
뉴욕주지사 '쿠오모'
[호텔관광레져신문=권병찬 기자] 코로나19 사망자수 은폐 의혹을 받고 있는 뉴욕 주지사가 의혹을 무마하려고 한국계 지방의원을 협박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고 미 에포크타임스가 보도했다.

론 김 뉴욕주 하원의원은 지난 18일 CNN에 “쿠오모 주지사가 직접 전화를 걸어, 멜리사가 한 이야기를 숨기지 않으면 내 커리어를 위태롭게 만들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집에서 아이들을 목욕시키고 있다가 전화를 받았다”면서 “그는 내게 성명을 발표하도록 압력을 가했는데 매우 충격적인 일이었다”고 했다.

이어 “(쿠오모 주지사가) 우리는 같이 일하는 사이다. 서로 선을 넘지 말아야 한다”면서 “아직 내 분노를 못 봤겠지만, 당신을 파멸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고 CNN에 말했다. 쿠오모 주지사와 김 의원 모두 같은 미 민주당 소속이다.

뉴욕 주지사인 앤드류 쿠오모는 최근 요양시설 내 코로나19 바이러스 사망자수를 절반 가까이 숨겼다는 의혹으로 정치적 위기를 맞고 있다. 이같은 위기는 그의 최측근 보좌관인 멜리사 드로사가 지난 10일 주의회 민주당 지도부와 화상회의에서 요양시설 내 중공 바이러스 사망자수를 숨긴 사실을 인정했다는 기사가 보도되면서 촉발됐다.

김 의원은 쿠오모 주지사의 요양시설 정책을 가장 강하게 비판해온 의원이었다. 쿠오모 주지사는 바이러스 확산세가 한창이던 작년 3월, 요양시설 거주자가 감염돼 병원 치료를 받은 뒤 시설에 재입소할 수 있도록 했다.

당시 시설 측에서는 재입소하면 시설 내 고령자 등 취약계층에게 위험할 수 있다고 부정적 입장을 보였고 김 의원 등도 위험하다며 경고했지만, 쿠오모 주지사는 행정명령으로 이를 강행했다.

이 행정명령으로 9천명이 재입소했고, 이후 요양시설에서 감염과 사망이 급증하자 시설 운영진과 가족들은 쿠오모 주지사의 행정명령 때문이라며 격렬하게 비판했다.

김 의원 역시 삼촌이 작년에 요양시설에서 중공 바이러스에 감염돼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CNN은 쿠오모 주지사가 김 의원 외에 다른 의원들에게도 연락해 요양시설 사망자수 은폐 이슈와 관련, 자신을 지지해달라며 그렇지 않으면 정치적 보복을 가하겠다고 협박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쿠오모 주지사 측은 김 의원을 파멸시키겠다고 협박했다는 사실에 대해 부인했다고 CNN은 덧붙였다.

현재 미국  워싱턴DC는 아직도 약6천여명의 미 주방위군이 집결 주둔해있고 공화당도 민주당도 모두 “우리를 위해 주둔해 있다. 하지만 이젠 안전을 위해 주둔할 필요가 없으니 철수해야 하지 않느냐?"며 계속된 주둔 이유를 물어도 명확한 해명이 없는 상태며 군은 ”올 가을까지 연장할 수 있다“라고 답한 것으로 일각에서는 전해지고 있다.

미국은 현재, "전 세계가 지켜보고 있는 가운데 지난 대선이 민주당의 부정선거로 얼룩졌으며 바이든 취임식 이후 민주당이 자신들이 법적권한을 가진 행정부다“라고 주장하는 가운데 사실상 명확하게 힘없는 조 바이든 행정부도 아니고 퇴임하고도 더욱 지지율만 높아진 트럼프 행정부도 아직 아니며 사실상 군정상태에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를 “미 빅테크들, 주요 주류 언론들 모두 숨기고 국민들에게 사기치고 있다"고 현지의 다수 정치 중립적,객관적 주민들과 트럼프 지지자들에 의해 전해지고 있다. 
권병찬 kbc77@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고충처리인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 보자유게시판FAQ
사명:(주)신동아방송 / 등록번호:서울 가50080 / 최초등록일:2015년 5월 18일 / 제호:호텔관광레져신문 / 발행인:이신동 / 편집인:이신동
전화:(02)846-9300 / 팩스:(0505)300-8014 / 이메일:sdatv@sdatv.co.kr /홈페이지:www.hoteltv.co.kr
본사: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 청소년보호책임자:이승호,이신동 / 개인정보취급방침:이신동
(주)신동아방송가 제공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