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11.30(월) 23:25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금융사기 주식을 6개월이나 숨기고 근무한 청와대 행정관

시민들 공분, “사기로 통치행위 하나?, 고양이에게 생선 맡긴 꼴”

2020-10-12(월) 10:02
[한국관광호텔레져방송=권병찬 기자] 금융사기에 연루된 행정관이 청와대에서 이를 숨기고 근무한 사실이 드러났다. 피해액이 엄청난 옵티머스펀드 사건과 관련, 작년 10월부터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행정관으로 근무했던 이모 변호사가 청와대 재직 기간 중 자신의 옵티머스 지분 9.8%를 차명 전환하고 이를 은폐한 상태에서 올 6월까지 계속 근무한 것으로 11일 조선일보를 통해 전해졌다.

이 전 행정관의 남편은 김재현(구속 기소) 옵티머스자산운용 대표와 동업자인 윤석호(구속 기소) 옵티머스 이사이며 이 전 행정관은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 등이 기소된 국정원 댓글 관련 사건의 변호인, 민주당 전신인 새정치민주연합 당무 감사위원을 맡는 등 청와대·여권 핵심과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6월 환매 중단 등 옵티머스 사태가 불거지면서 수사에 착수한 서울중앙지검 조사부는 초기에 이 전 행정관의 옵티머스 지분 차명 전환 진술을 확보했다고 한다. 김재현 대표의 비서 S씨는 검찰에서 “2019년 말 또는 2020년 초 김재현 대표가 ‘이 변호사가 청와대에 근무하고 있기 때문에 주식 소유권을 이전해야 한다’고 해서 날짜를 (청와대 근무 이전으로) 소급해 내가 주식을 넘겨받은 것으로 계약서를 작성했다”며 “주식 대금은 어떻게 했는지 모른다”고 진술했다고 전해진다.

민정비서관실은 금융업계 및 당국에 대한 감시 업무도 담당한다. 이 전 행정관의 옵티머스 지분이 차명 전환된 시점은 라임 등 사모펀드의 문제점이 불거지기 시작한 때였다.법조계에서는 “옵티머스와 그 로비에 연루된 여권 인사들이 이후 금감원 조사와 검찰 수사로 이어지는 것을 지연·차단하기 위해 옵티머스 대주주인 이 전 행정관을 청와대에 계속 박아두려 한 것”이라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수사팀은 이 전 행정관 남편 윤석호 이사로부터 “정부·여당 관계자들이 프로젝트 수익자로 일부 참여”라는 내용이 담긴 ‘펀드 하자 치유 관련’ 문건을 제출받았으나 로비 의혹 수사를 전면화하지 않았다.

이 전 행정관은 지난 6월 검찰 수사가 시작되고서야 청와대를 그만 두었고 수사팀은 이 전 행정관을 한 차례 조사했을 뿐 사법 처리하지 않아 ‘봐주기 수사’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한편, 국민의힘은 이날 라임·옵티머스 관련 비리 의혹은 ‘권력형 게이트’라며 “윤석열 검찰총장은 비리의 몸통을 밝혀 정의와 공정의 헌법정신을 바로 세워야 한다”고 했다. 국민의힘 김은혜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라임 사태에서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등장했다”며 “대통령의 측근 그리고 정권의 실세들이 권력을 사유화해 잇속을 챙기는 ‘권력형 게이트’의 그림자가 어른거린다”고 했다.

지난 8일 라임자산운용의 배후 ‘전주(錢主)’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재판에서 “작년 7월 이강세 스타모빌리티 대표를 통해 당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5000만원을 건넸다”고 한 증언을 거론한 것이다.

김 대변인은 또 "옵티머스 펀드 사건 관련에서는 내부 문건에서 민주당 등 정관계 인사 20여명의 실명이 등장하는 것으로 보도되고 있다”며 “검찰이 라임·옵티머스 관련 철저한 수사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민들은 분노의 선을 넘어서고 있다. 시민들은 “이제는 문 대통령의 말은 누가 뭐라고 해도 도무지 믿을 수 없다. 고양이에게 생선 맡겼다. 사기로 국가 통치행위를 하나?” 라며 공분하고 있다.
권병찬 기자 kbc77@hanmail.net
        권병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고충처리인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 보자유게시판FAQ
사명:(주)신동아방송 / 등록번호:서울 가50080 / 최초등록일:2015년 5월 18일 / 제호:호텔관광레져신문 / 발행인:이신동 / 편집인:이신동
전화:(02)846-9300 / 팩스:(0505)300-8014 / 이메일:sdatv@sdatv.co.kr /홈페이지:www.hoteltv.co.kr
본사: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 청소년보호책임자:이승호,이신동 / 개인정보취급방침:이신동
(주)신동아방송가 제공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