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9.24(목) 21:10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김근식, 추미애 측 향해 "거짓은 거짓을 낳을 뿐"

“엄마찬스 부러워하며 이야기 주고받은 병사들이 모두 거짓이란 말인가?”

2020-09-02(수) 22:33
[한국관광호텔레져방송=권병찬 기자]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측 변호인을 향해 "거짓은 거짓을 낳을 뿐"이라고 말했다. 김 교수는 2일 자신의 SNS에 "25일 당직사병이 새빨간 거짓말을 했다는데, 그가 일부러 거짓말을 할 이유는 전혀 없지만 추장관측은 그를 거짓말쟁이로 몰아갈 이유가 충분하다"고 적시했다.

그는 "추 장관의 보좌관 전화를 받았다는 A대위, 미복귀여서 아들에게 전화했더니 집이라던 25일 당직사병, 엄마찬스 부러워하며 이야기 주고받은 병사들이 모두 거짓이라는 것인데 이 사람들이 추 장관에게 무슨 원한이 있어서 없는 일을 일부러 만들어 한결같이 거짓말을 하겠느냐"고 말했다.

김 교수는 "핵심은 2차병가 만료되는 23일 '이전'에 미리 개인휴가(24-27) 연장을 허가받았는지, 아니면 2차병가 만료에도 귀대하지 않고 24일 '이후' 사후적으로 개인휴가를 승인받았는지"라며 "변호사 입장문에는 '23일 이후 병가 대신 휴가를 활용했다'고만 주장하고 있는데, 그 개인휴가 승인이 언제 난 것인지를 분명히 밝히면 간단하다"고 말했다.

"23일이 금요일이고 주말 지나서 25일 당직사병이 복귀자 사인이 없는 걸 확인했는데, 이후 27일까지로 개인휴가가 연장되었다면, 부대 미복귀의 탈영상태에서 외부의 압력에 의해 사후적으로 휴가상태로 바꿔놓은 전형적인 권력층 특혜사건"이라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논란이 되는 추 장관 보좌관의 휴가 문의 전화에 대해서도 변호인측이 분명하고 확실하게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언급했다.
권병찬 기자 kbc77@hanmail.net
        권병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고충처리인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 보자유게시판FAQ
사명:(주)신동아방송 / 등록번호:서울 가50080 / 최초등록일:2015년 5월 18일 / 제호:호텔관광레져신문 / 발행인:이신동 / 편집인:이신동
전화:(02)846-9300 / 팩스:(0505)300-8014 / 이메일:sdatv@sdatv.co.kr /홈페이지:www.hoteltv.co.kr
본사: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 청소년보호책임자:이승호,이신동 / 개인정보취급방침:이신동
(주)신동아방송가 제공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