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9.24(목) 21:10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민노총 집회 참가자가 광화문 집회 참가자로 둔갑

노영민, "아마 종각을 광화문으로 잘못해서…" 답변

2020-08-25(화) 20:40
[한국관광호텔레져방송=권병찬 기자] 민노총 집회 코로나19 확진 참석자가 같은 날 8.15집회 참가자로 둔갑한 일에 대해 온 국민들이 아연실색했고 논란은 뜨거웠다. 25일 국회 운영위에서 이 문제가 뜨거운 감자가 됐다. 미래통합당 박대출 의원의 질의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그것은 아마 종각을 광화문으로 잘못해서…"라고 답했다.

노 실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방역을 방해하는 가짜 뉴스는 체포·구속하라고 강력 대응을 주문했는데, 조작까지 해서 가짜 뉴스를 만들었으니 처벌해야지 않느냐'는 미래통합당 박대출 의원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노 실장 답변에 "종각하고 광화문을 구분하지 못하는 공무원도 있느냐"고 몰아붙였다. 보건복지부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분향소 설치가 감염병예방법에서 규정한 집합에 해당한다는 의견을 낸 것에 대해서 노 실장은 "집합이라는 용어 해석에 대해서는 나중에 법률적 다툼이 있으리라 보고 복지부가 불법이라 유권해석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박 의원이 "청와대는 불법이 아니라고 해석할지 모르겠지만 불법"이라고 지적하자, 노 실장은 "(복지부가) 집회에 해당한다고 하지 않았고, 집합한다고 했다"고 반박했다. 국민들은 이 소식으로 또 어리둥절해 하고 있다. 한 시민은 “바이러스가 집회든 시위든 콘서트장이든 장례식장이든 사람 많이 모이는데서 어디는 퍼지고 어디는 퍼지지 않도록 가려서 전파되는가?”라며 노 실장 답변을 힐난했다.
권병찬 기자 kbc77@hanmail.net
        권병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고충처리인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 보자유게시판FAQ
사명:(주)신동아방송 / 등록번호:서울 가50080 / 최초등록일:2015년 5월 18일 / 제호:호텔관광레져신문 / 발행인:이신동 / 편집인:이신동
전화:(02)846-9300 / 팩스:(0505)300-8014 / 이메일:sdatv@sdatv.co.kr /홈페이지:www.hoteltv.co.kr
본사: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 청소년보호책임자:이승호,이신동 / 개인정보취급방침:이신동
(주)신동아방송가 제공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