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8.03(월) 14:19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검찰간부 공중부양에 진중권 한마디

"그 나이에 소파 넘어 플라잉 어택“?

2020-07-30(목) 11:22
진중권 페이스북 캡쳐
[한국관광호텔레져방송=권병찬 기자] 한동훈 검사장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사상초유의 검찰 간부 간 '공중부양' 폭행이 벌어졌다. 위계질서가 강하기로 유명한 검찰 조직에서 아무리 수사대상이라고 해도 현직 검사장이 후배 검사에게 물리적 폭행까지 당한 것은 검찰 역사상 처음이다.

이에 대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9일 페이스북을 통해 "검사장이 폭행을 당하는 판인데 일반시민들이야"라며 "범털들은 포토라인에도 안 서고 공소장도 공개 안 된다. 하지만 개털들은 검찰에게 인권 같은 거 기대하지 마세요"라고 비꼬았다. 이어 "보셨죠? 자기 편 아니면 검사장도 폭행한다. 이게 조국 표 개혁검찰의 모습"이라며 "노무현의 실수는 문재인을 친구로 둔 것이다. 윤석열의 실수는 문재인의 말을 믿은 것"이라고 했다.

진중권 전 교수는 "그리고 (한동훈을 폭행한)정진웅의 실수는 검사가 된 것"이라며 "그 나이에 소파 넘어 플라잉 어택이 가능하신 분이라면 UFC로 나가 국위를 선양하셨어야죠"라고 했다. 진중권 전 교수는 "깡패정권"이라며 "이제 막장을 달리는군요. 개혁 당한 검찰의 모습을 보고 있다. 전두환 시절에나 있었던 상황까지 재연된다"고 비판했다.

한편 한동훈 검사장은 29일 입장문을 통해 "중앙지검 형사1부장 정진웅 검사로부터 법무연수원 압수수색 절차 과정에서 일방적인 신체적 폭행을 당했다. 공권력을 이용한 독직폭행이다"라고 주장했다.

한동훈 검사장은 "정진웅 부장에게 압수수색 전에 변호인에게 전화를 해도 되겠는지 물었다. 허락을 받고 변호인에게 전화를 하기 위해 휴대폰 비번을 풀려하자 갑자기 소파 건너편에 있던 정진웅 부장이 탁자 너머로 몸을 날리며 한동훈 검사장의 팔과 어깨를 움켜쥐고 한 검사장 몸 위로 올라탔다"며 "그 과정에서 정진웅 부장은 한동훈 검사장 위에 올라타 얼굴을 눌렀다"고 주장했다.
권병찬 기자 kbc77@hanmail.net
        권병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 보자유게시판FAQ
사명:(주)신동아방송 / 등록번호:서울 가50080 / 최초등록일:2015년 5월 18일 / 제호:호텔관광레져신문 / 발행인:이신동 / 편집인:이신동
전화:(02)846-9300 / 팩스:(0505)300-8014 / 이메일:sdatv@sdatv.co.kr /홈페이지:www.hoteltv.co.kr
본사: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 청소년보호책임자:이승호,이신동 / 개인정보취급방침:이신동
(주)신동아방송가 제공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