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7.10(금) 08:18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스콧 미 상원의원, “중국 코로나19 백신 개발 방해”

뉴욕타임스, “중국 앞서 코로나19의 확산 과정에서 통계 기준 바꿔 혼란 초래”

2020-06-08(월) 21:56
[한국관광호텔레져방송=권병찬 기자] 미국에서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중국이 방해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코로나19 책임론을 둘러싼 양국의 갈등이 진영 대결 양상으로 번지고 있다.
시진핑은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하면 전세계의 공공재로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중국이 미국과 유럽 국가들의 백신 개발을 방해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서방의 경제 회복을 더디게 하기 위해서라는 것인데 스콧 미 상원의원은 증거가 있다고 말했다. 릭 스콧, 미 상원의원 (공화당, 플로리다)은 “내가 받은 정보출처에 대해 얘기를 할 수는 없지만 그들(중국)이 그것(백신 개발)을 방해 하거나 늦추려고 해왔다는 증거가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중국은 터무니 없는 모함이라며 발끈 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중국이 서방국가의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무산시 시키려고 한 증거가 있다고 했는데 그럼 그 증거를 내놓기 바랍니다.”라고 했다.중국의 반박에도 미국과 서방 국가들의 의심은 이어지고 있다.

뉴욕타임스는 최근 발간된 중국의 코로나19 백서가 성과 과시에 치우쳤다는 점을 지적했다. 사람 간 전염이 안 된다며 은폐에 급급했던 초기 잘못에 대해서는 해명이 부족했다는 것이다.중국은 앞서 코로나19의 확산 과정에서는 통계 기준을 바꿔 혼란을 초래하기도 했으며 미국과 중국의 비난전은 아직 만들어지지도 않은 백신으로까지 옮겨 붙었다.
신동아방송 news@sdatv.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 보자유게시판FAQ
사명:(주)신동아방송 / 등록번호:서울 가50080 / 최초등록일:2015년 5월 18일 / 제호:호텔관광레져신문 / 발행인:이신동 / 편집인:이신동
전화:(02)846-9300 / 팩스:(0505)300-8014 / 이메일:sdatv@sdatv.co.kr /홈페이지:www.hoteltv.co.kr
본사: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 청소년보호책임자:이승호,이신동 / 개인정보취급방침:이신동
(주)신동아방송가 제공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