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7.10(금) 08:18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삼성 이재용 “시민들이 판단해 달라” 파장

검찰에 '수사심의위원회' 요청

2020-06-03(수) 22:00
[한국관광호텔레져방송=권병찬 기자]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의 단발마적 비명이 터졌다. 이 부회장이 경영권 승계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에 '수사심의위원회'를 요청함에 따라 파장이 커지고 있다.최근 이 부회장이 2차례 소환조사를 받으면서 1년 8개월간 이어진 검찰 수사가 사실상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상황에서 공개적으로 "수사의 적정성 여부를 판단해달라"고 요구했기 때문이다.

재계에선 국내 1위 대기업 총수가 연루된 이번 사건에 대한 국민적 관심도가 어느 때보다 높아지면서 삼성도 공정하고 투명한 사건 처리를 위해 외부 전문가들의 심의를 받겠다는 '배수의 진'을 친 것으로 보고 있다.

3일 재계 및 법조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 측 변호인은 전날 서울중앙지검에 검찰수사심의위원회(수사심의위)를 소집해달라는 요청서를 제출했다. 수사심의위는 문무일 전 검찰총장 시절인 2018년 도입된 대검찰청 산하 위원회로 검찰수사의 절차 및 결과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제고하기 위한 사항을 결정하기 위한 조직이다.

검찰수사심의위원회 운영지침에 따르면 심의대상은 '국민적 의혹이 제기되거나 사회적 이목이 집중되는 사건'이 해당되며 심의 내용은 수사 계속 여부, 공소제기 또는 불기소 처분 여부, 구속영장 청구 및 재청구 여부, 공소제기 또는 불기소 처분된 사건의 수사 적정성·적법성 등이다.

이 부회장 측에서 수사심의위 소집을 요청했다고 해서 실제 개최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재계에선 2018년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의 고발로 시작된 검찰 수사가 1년 8개월간 이어지며 '사법 리스크'에 시달린 삼성에서 내린 전략적 결단으로 보고 있다.

이 부회장과 삼성 측 임직원을 겨냥한 과도한 '표적수사' 우려가 제기되는 상황에서 국민적 관심도가 이번 사건이 만약 수사심의위에 부의되지 않을 경우에도 논란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법조계 일부에서도 잇단 압수수색과 경영진 '줄소환'으로 삼성이 정상적 경영이 힘들 만큼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삼성물산 합병 의혹과 관련해 검찰에서 소환조사를 받은 삼성 전·현직 사장급 임원은 총 11명이며 1년간 38회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적으로 한달에 3회꼴로 조사가 이뤄졌으며 김종중 전 미래전략실 사장의 경우 올해만 8회 검찰에 소환되며 '최다' 기록을 세웠다.

이 부회장도 지난달 26일과 29일에 각각 비공개 소환조사를 받았는데, 이 부회장은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에 따른 경영권 승계 의혹과 이 과정에서의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등과 관련해 "보고받거나 지시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혐의 일체를 강하게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검찰이 1년여간 30차례 이상 삼성 사장단을 소환조사한 것도 '결정적 증거'를 찾지 못해 수사를 의도적으로 장기화하는 게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결국 삼성도 이같은 검찰의 수사가 적법했는지, 기소 여부를 어떻게 결정할지에 대해 법학자를 포함해 검찰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 수사심의위의 판단을 들어보겠다는 것이다.

경제계에선 삼성물산의 '합병 비율' 의혹과 관련해 이미 법원의 사법적 판단을 받은 사안을 검찰이 다시 들여다보는 것을 두고 무리한 수사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2017년 10월 19일 서울중앙지법 민사16부는 삼성물산 주주였던 일성신약이 삼성물산을 상대로 낸 '합병무효 소송' 1심에서 원고패소 판결했고, 현재 2심이 진행 중이다.

재계 한 관계자는 "검찰의 무분별한 표적 수사로 기업의 정상적 경영이 힘든 상황에서 삼성도 객관적이고 상식적인 일반 국민들의 시각에서 판단해달라는 취지로 수사심의위 소집을 요청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시민들은 “한마디로 이 정권하의 이 나라에서 기업활동을 못해 먹겠다. 해도해도 너무한다는 뜻 아니냐?”며 안타까움들을 표명했다.
권병찬 기자 kbc77@hanmail.net
        권병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 보자유게시판FAQ
사명:(주)신동아방송 / 등록번호:서울 가50080 / 최초등록일:2015년 5월 18일 / 제호:호텔관광레져신문 / 발행인:이신동 / 편집인:이신동
전화:(02)846-9300 / 팩스:(0505)300-8014 / 이메일:sdatv@sdatv.co.kr /홈페이지:www.hoteltv.co.kr
본사: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 청소년보호책임자:이승호,이신동 / 개인정보취급방침:이신동
(주)신동아방송가 제공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