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11.15(금) 15:28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바른미래 쪼개지나? 손학규,비당권파에 "갈 테면 가라"

비당권파 '변혁', 탈당 포함 진로 모색 중

2019-10-20(일) 01:44
바른미래당이 둘로 쪼개지고 있다. 손학규 대표는 1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 촛불집회에서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을 겨냥해 "자유한국당 가겠다는 사람 말리지 않겠다"며 사실상 결별을 선언했다.

같은 시간 변혁은 서울 모처에서 비공개 회동을 갖고 탈당과 신당 창당을 포함한 향후 로드맵을 놓고 논의했다. 당 정체성과 노선, 지도체제 등을 놓고 갈등을 거듭해온 당권파와 비당권파의 갈등이 최고조에 달한 것으로, '한 지붕 두 가족'에 이어 결국 분당 수순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바른미래당의 내홍은 지난 4·3 재보궐 선거 참패 이후 본격화됐다. 당내 바른정당계를 중심으로 '손학규 퇴진론'이 제기되면서 당권파와 비당권파의 갈등은 부상했고, 내홍 수습을 위해 출범한 혁신위원회는 제대로 된 활동 없이 갈등의 불씨만 키웠다.

손 대표는 '추석 때까지 당 지지율이 10%에 미치지 못하면 그만두겠다'며 배수의 진을 쳤지만 당 지지율은 반등의 기미를 보이지 않았고, 이를 놓고 양측의 불신은 깊어졌다. 이 과정에서 비당권파 최고위원들의 '보이콧'으로 주요 의결기구인 최고위원회의는 무력화됐다.

급기야 유승민계와 안철수계 등 비당권파는 지난달 30일 '변혁'을 출범, 독자 행보를 선언했다. 또한 당 윤리위원회가 비당권파인 하태경 의원에 이어 역시 비당권파인 이준석 전 최고위원의 징계를 결정, 최고위원직을 내려놓도록 함으로써 '분당 시계'를 앞당겼다.

손학규 대표는 변혁 출범에 대해 "해당 행위"라고 경고하면서도 구체적인 언급을 자제했지만 이날 비당권파를 향해 '나가라'는 신호를 공개적으로 발신한 것이다.손 대표는 비당권파 의원들을 두고 '한국당에서 공천받으려는 사람들'이라고 지칭하면서 "한국당 가겠다는 사람 말리지 않겠다. 갈 테면 빨리 가라"고 말했다.

최근 보수통합을 위해 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만나 대화할 수 있다고 밝힌 유승민 의원을 겨냥해서는 "'꼴통보수'를 다시 추구한다는 것"이라고 직격탄을 날리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비당권파는 당을 떠날 채비를 서두르고 있다. 변혁 일각에서는 12월 신당 창당을 목표로 한 단계적 탈당도 거론된다. 비례대표이거나 당직,국회직 등을 맡아 당장 탈당이 어려운 의원들에 앞서 일부가 먼저 탈당해 신당을 만들고, 추후 나머지가 합류한다는 것이다.

변혁의 탈당이 실제로 이뤄진다면 야권의 정계개편 움직임은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선거법 개정안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처리 향배는 비당권파의 진로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골자로 한 선거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할 경우 비당권파가 한국당과의 보수통합보다는 중도,보수층을 겨냥한 독자 세력 구축에 나설 것이라는 시각도 있다.
권병찬 kbc77@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 보자유게시판FAQ
주)신동아방송 등록번호:서울 가50080 최초등록일 2015년5월18일제호:호텔관광레져신문 발행인:이신동 편집인:이신동 전화:02)846-9300 팩스 : 0505)300-8014
본사/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280-9 봉산빌딩5층 청소년보호책임자:이승호,이신동 이메일:sdatb@naver.com개인정보취급방침대표이사:이신동
< 주)신동아방송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