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12.12(목) 17:06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송영길, “대통령이 임명한 검찰을 고발한다면 집권당 포기하는 것”

더민주, ‘조국 수호’ 하다가 미묘한 기류 변화

2019-09-24(화) 23:49
‘조국 수호’ 입장을 견지해온 더불어민주당의 기류가 변하고 있다. 민주당 지도부 안에선 조국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가 구속될 경우 조 장관의 거취 문제를 심각하게 고민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이해찬 대표도 24일 의원총회에서 “엄중한 상황”임을 강조하며 당의 ‘유연한 대응’을 주문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오후 의원총회에서 검찰과 청와대의 정면충돌로 치닫는 ‘조국 사태’의 상황 전개에 우려를 나타낸 뒤 “상황 수습”의 필요성을 거듭 역설했다.

이 대표는 의총 공개발언에서 “실제로 상황이 이렇게까지 될 거라고 검찰도 판단을 못했을 것이다. 지금 이 상황이 오니까 본인들도 수습을 해야 하고, 정부도 수습을 해야 하고, 당도 수습을 해야 하는 상황이 왔다”고 말했다.

조국 장관 임명으로 초래된 국론분열과 국가기구 간의 충돌을 피하기 위해 집권 여당의 ‘정치적 결단’이 절실하다는 주문인 셈이다. 당대표실 관계자는 “당도 이번 사태에 유연하게 대처해야 한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오찬에 나온 의원들로부터 조 장관과 관련해 지역구 여론이 좋지 않다는 사실을 전달받고 “부인이 구속되면 조 장관 거취를 심각하게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는 게 복수의 참석자들 전언이다.

지도부에 속한 일부 의원들도 이 대표의 의견에 동조하고 있다. 민주당은 다만 공식적으로는 ‘조국 수호’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이날 의총에서도 조 장관과 관련해 의원 9명이 발언했는데, 금태섭 의원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검찰의 행태를 비판했다.

한 의총 참석자는 “금 의원만 ‘검찰 수사가 한동안 계속될 텐데 계속 수사만 바라보고 있을 거냐. 지도부가 입장을 내야 한다’며 사실상 ‘조국 사퇴 불가피론’을 폈고, 나머지 의원들은 검찰의 무리한 수사 행태를 성토하면서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했다”고 전했다.

실제 민주당이 이날 검찰을 피의사실 공표 혐의로 고발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는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검찰이 갈수록 피의사실 공표를 더 광범위하게 하고 있다. 정식으로 고발해 검찰의 행태에 제동을 걸어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지도부 일부의 이런 움직임에 당내에서도 비판이 나왔다. 송영길 의원은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에게 “대통령이 임명한 검찰을 (여당이) 고발한다면 집권당이기를 포기하는 것”이라며 “(검찰 고발은)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말했다. 일부 법사위원들도 검찰 고발에 부정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권병찬 kbc77@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 보자유게시판FAQ
주)신동아방송 등록번호:서울 가50080 최초등록일 2015년5월18일제호:호텔관광레져신문 발행인:이신동 편집인:이신동 전화:02)846-9300 팩스 : 0505)300-8014
본사/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280-9 봉산빌딩5층 청소년보호책임자:이승호,이신동 이메일:sdatb@naver.com개인정보취급방침대표이사:이신동
< 주)신동아방송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