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12.11(수) 15:33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조국 국회 인사청문회 무산

조국, 3시 국회 기자간담회 강행 자청, '대국민 소명'?

2019-09-02(월) 14:10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가 법적 시한인 2일 무산되고 청와대가 3일 국회에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하는 방식으로 사실상 임명 강행 수순에 돌입하면서 여야의 공방과 이견이 격렬해지고 있다.

여야가 '가족증인' 채택과 청문일정 연기 문제를 놓고 접점을 찾지 못하는 가운데 자유한국당이 이날 가족증인 철회 카드를 꺼내며 청문회 일정 조정을 시도하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이를 '시간끌기' 전략으로 보고 일정 재연기 불가 입장으로 맞섰다.

이런 가운데 조 후보자가 이날 오후 3시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자청하며 직접 '대국민 소명' 기회를 갖겠다는 입장이어서 정치적 논란이 더욱 가열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이날 한국당의 가족 증인 채택 문제로 청문회 일정이 차질을 빚은 것에 대한 공세를 벌였다.

한국당의 가족 증인 요구에 패륜적이라고 비판하면서 이날부터라도 당장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몰아세웠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국회 최고위에서 가족 증인 채택 및 일정 연기 불가론을 반복한 뒤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는 합의대로 오늘부터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같은 맥락에서 민주당은 '가족 증인을 양보하되 청문회는 5일 이후에 개최하자'는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제안에 대해서도 '수용 불가' 입장을 밝혔다. 당 관계자는 "사리에 안 맞는 가족 증인 채택을 포기한 것은 다행"이라면서 "그러나 청문회 일정을 다시 연기하는 것은 절대 안 된다"고 말했다.민주당은 나 원내대표의 제안을 청문회 무산시 올 수 있는 비난을 회피하는 동시에 청문 정국을 장기화하려는 의도로 보고 있다.

한편, 한국당은 전격적으로 가족 증인 카드를 양보하고 청문회 일정 재조정을 시도하면서 여당을 압박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기자간담회에서 "민주당이 이야기하는 사랑하는 아내와 딸, 어머니를 양보하겠다.

가족 증인을 모두 양보할 테니 오늘 의결해서 법대로 청문회를 하자"면서 "오늘 청문회에 대해 의결하면 오늘로부터 5일이 경과한 이후에 인사청문회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의 제안은 증인 출석을 강제하기 위해서는 국회법상 청문회 5일 전에 이를 의결해야 하는 만큼 이를 연결고리로 청문회 일정 재조정을 압박한 것으로 보인다. 이는 청와대의 재송부 요청에 앞서 나온 것으로 재송부 기간을 최대한 확보하겠다는 의도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여기에는 청문회 무산에 따른 책임을 여당에 넘기기 위한 차원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나 원내대표는 "인사청문회를 의도적으로 깨고 보이콧한 것은 민주당"이라고 비판했다. 한국당은 '대입제도 전반을 재검토해달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전날 발언도 "조국 물타기"라고 비판하면서 특검과 국정조사 카드도 재언 급하면서 여권을 압박했다.

바른미래당도 청문회 일정 재조정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기자들에게 "나 원내대표가 가족을 증인명단에서 제외하자고 제안했는데 그렇게 해서라도 인사청문회가 열릴 수 있다면 동의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도 문 대통령의 '대입 제도 전반 재검토' 비판에 가세했다.여야가 극명한 입장차를 보이면서 이날 오전 11시에 진행된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에서도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했다. 다만 여야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정기국회 별도 대응 입장에 따라 정기국회 일정은 합의했다. 이런 가운데 조 후보자는 이날 오후 3시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권병찬 kbc77@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 보자유게시판FAQ
주)신동아방송 등록번호:서울 가50080 최초등록일 2015년5월18일제호:호텔관광레져신문 발행인:이신동 편집인:이신동 전화:02)846-9300 팩스 : 0505)300-8014
본사/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280-9 봉산빌딩5층 청소년보호책임자:이승호,이신동 이메일:sdatb@naver.com개인정보취급방침대표이사:이신동
< 주)신동아방송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