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7.10(금) 08:18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북한, 우리정부에 “비핵화라는 개소리 집어치우라”

전문가,시민들,정부에“지나친 저자세”

2020-06-13(토) 18:41
자료사진
[한국관광호텔레져방송=권병찬 기자] 북한이 연일 대남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장금철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은 12일 밤늦게 발표한 '북남관계는 이미 수습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는 제목의 담화를 발표했다.

판문점 선언 채택 이후 2년 동안 "대북전단 금지법 같은 것은 열번 스무번도 더 만들고 남음이 있었을 것"이라며 "청와대가 현 위기를 모면하기 위하여 나름대로 머리를 굴리며 꾸며낸 술책"에 불과하다는 게 장 통전부장의 인식이다.

그는 "큰일이나 칠 것처럼 자주 흰소리를 치지만 실천은 한 걸음도 내 짚지 못하는 상대와 정말로 더 이상은 마주 서고 싶지 않다"며 남측과 대화 의지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그는 "신뢰는 산산조각이 났다"며 "이제부터 흘러가는 시간들은 남조선당국에 있어서 참으로 후회스럽고 괴로울 것"이라는 경고까지 덧붙였다.

북한은 북미대화 재개와 관련한 남측 정부의 원론적 입장에 대해서도 즉각적으로 날 선 반응을 보였다.권정근 외무성 미국담당 국장은 13일 담화에서 남측 외교부가 '북미대화 조속재개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입장을 낸 데 대해 "비핵화라는 개소리는 집어치우는 것이 좋다"고 거칠게 말했다.

특히 남측이 비핵화 문제에 있어 "논할 신분도 안 되고 끼울 틈도, 자리도 없다"고 하는가 하면, "북미대화가 없고 비핵화가 날아난(날아간) 것은 중재자가 없어서가 아니라 비핵화를 위한 여건 조성이 안 됐기 때문"이라고 일축했다.

북한의 잇따른 대남 비난은 지난 4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의 담화와 대남 업무를 남측을 적으로 규정하는 '대적 사업'으로 바꾸겠다는 선언 이후 더 노골화됐다.한편, 정부는 북한 장금철 통전부장 담화와 권정근 국장 담화에 대해 이날 오후 현재까지 별도의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정부가 취한 일련의 조처를 두고 일각에서 '지나친 저자세'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권병찬 기자 kbc77@hanmail.net
        권병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 보자유게시판FAQ
사명:(주)신동아방송 / 등록번호:서울 가50080 / 최초등록일:2015년 5월 18일 / 제호:호텔관광레져신문 / 발행인:이신동 / 편집인:이신동
전화:(02)846-9300 / 팩스:(0505)300-8014 / 이메일:sdatv@sdatv.co.kr /홈페이지:www.hoteltv.co.kr
본사: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 청소년보호책임자:이승호,이신동 / 개인정보취급방침:이신동
(주)신동아방송가 제공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