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5.29(금) 15:01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국제유가, 이틀 연속 대폭락

미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선물 상장지수증권도 일제히 급락

2020-04-22(수) 12:33

[신동아방송=권병찬 기자] 국제유가가 이틀 연속 대폭락했다. 미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선물 상장지수증권(ETN) 등도 22일 일제히 급락했다. 기초지표 가치 대비 시장가격의 괴리율이 무려 600%를 돌파하는 종목까지 나타났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신한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H)의 실시간 지표가치 대비 시장가격 괴리율은 이날 오전 10시8분 현재 605.67%로 올랐다.

이 종목 가격은 같은 시간 720원으로 전날보다 20.44% 떨어졌지만 기초지표 가치가 102.03원으로 전날 장 마감 기준(600.95원)의 6분의 1 수준으로 폭락한 결과 괴리율이 크게 벌어졌다. 이 같은 괴리율 수치는 해당 종목의 실제 가치가 시장가격의 7분의 1밖에 되지 않는다는 의미여서 투자자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미래에셋 레버리지 원유선물혼합 ETN(H)도 이날 같은 시간 29.55% 급락했지만 괴리율은 149.12%로 급상승했다. 국제유가 등락률의 2배를 추종하는 이들 종목의 괴리율이 세 자릿수대로 뛰어오른 것은 국제 유가가 이틀 연속 폭락했기 때문이다.

앞서 지난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 인도분 WTI는 배럴당 -37.63달러에 마감, 사상 첫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21일에는 이날 만기를 맞은 5월물을 대체한 6월물도 전날보다 배럴당 43.4%(8.86달러) 떨어진 11.5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같은 시간 주식시장에서 대신 WTI원유 선물 ETN(H)이 전날 대비 가격제한폭(-29.89%)까지 떨어진 2310원에 거래됐다. KODEXWTI원유선물(H) 상장지수펀드(ETF)(-29.97%)도 하한가로 떨어졌다.
권병찬 기자 kbc77@hanmail.net
        권병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 보자유게시판FAQ
주)신동아방송 등록번호:서울 가50080 최초등록일 2015년5월18일제호:호텔관광레져신문 발행인:이신동 편집인:이신동 전화:02)846-9300 팩스 : 0505)300-8014
본사/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280-9 봉산빌딩5층 청소년보호책임자:이승호,이신동 이메일:sdatb@naver.com개인정보취급방침대표이사:이신동
< 주)신동아방송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