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9.18(금) 22:22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준비 덜 되고 부실인 채 시작된 온라인 학기

곳곳에서 미숙한 부분 드러나

2020-04-09(목) 12:54
사진=연합뉴스
[신동아방송=권병찬 기자] 전국 중학교 3학년생와 고등학교 3학년생들이 일제히 온라인으로 학기를 시작했다. 학생과 교사가 39일을 기다린 '2020학년도 첫 출석확인'이 시작된 것이다.

영상에 얼굴이 나오는 것이 부담스러웠는지 집 컴퓨터 앞에서도 대부분 마스크를 착용한 학생들은 자신의 이름이 불리면 나직이 "네"라고 답했다. 대답과 함께 손을 들어달라는 교사 부탁에 웹캠 앞에서 열심히 손을 흔들어 인사하는 모습에서 온라인으로나마 교사와 새 친구를 만난 학생들의 설렘이 느껴졌다.

온라인개학은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표현을 빌리면 '위기 속에도 학교는 멈출 수 없다'는 각오로 교육당국이 궁여지책으로 선택한 '누구도 경험하지 못한 새로운 도전'이다.그런데 초유의 도전인 만큼 곳곳에서 미숙한 부분이 드러났다. 한 여고 3학년 학생 23명 가운데 화상회의서비스인 '줌'(Zoom)으로 진행된 원격조회에 참여해 '출석'을 실시간으로 확인받은 학생은 21명이었다.

나머지 2명은 교사에게 사전 연락 없이 원격조회에 접속하지 않았다. 교사가 조회가 끝난 직후 이 학생들에게 연락을 취해봤지만 오전 8시 30분 시작한 1교시가 절반이 넘게 진행될 때까지 연락이 닿지 않았다. 이 여고의 교감은 "아침잠이 많은 학생이 있다"면서 "계속 연락을 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다른 반은 이날 1교시가 체육수업이었다. 담임이자 체육교사인 교사가 학생들에게 미리 코로나19와 관련된 문제 20개를 풀어보는 과제를 내줬다.

이날 수업은 해당 문제를 풀이하는 영상을 보는 방식이었다. 일선 고등학교에서 가장 많이 택할 수업방식으로 꼽히는 '콘텐츠 활용형 원격수업'이다.

교육계에서는 고교생과 초등학교 저학년 생 대상 원격수업은 교사가 미리 녹화해둔 수업영상이나 EBS 강의 등 기존 콘텐츠를 학생들에게 보여주는 콘텐츠 활용형 수업이 주를 이룰 것으로 보인다.교감은 "고교는 학습량이 많고 대학수학능력시험도 준비해야 해서 콘텐츠형 수업을 많이 할 수밖에 없다"면서 "개학연기로 수업일수가 줄어 같은 학습량을 더 짧은 시간에 소화해야 하다 보니 교사들에게 실시간 쌍방향 원격수업만 하라고 독려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다른 반에서는 2015 개정교육과정으로 도입된 교양 선택과목인 심리학 수업이 '실시간 쌍방향 원격수업'으로 진행됐다.

다만 이 수업도 오리엔테이션 격인 이날 수업만 실시간 쌍방향으로 진행하고 이후에는 담당인 교사가 EBS 온라인클래스에 올리는 영상을 일주일에 두 차례 정해진 시각에 시청한 뒤 과제를 제출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문제가 없지는 않다. 교사가 학생들의 흥미를 유도하고자 드라마 일부를 보여줬는데 일부 학생들이 소리를 들을 수 없다고 채팅을 올렸다. 이에 이 교사가 영상을 다시 틀어주려고 했는데 왠지 영상이 재생되지 않았다.

결국 영상내용을 교사가 말로 설명하는 것으로 대신했다. 다만 소리가 학생들에게 전달되지 않는 문제는 교사가 금방 해결해 다음 영상부터는 문제가 없었다. 교사들에게도 원격수업은 '새로운 도전'이기에 큰 부담이었다. 다른 구 다른 고교에서는 화학실험이 원격수업으로 진행됐다.

학생들이 교사가 실험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을 본 뒤 퀴즈를 푸는 방식이었다. 해당 수업을 진행한 교사는 "32분짜리 영상을 만드는 데 3시간 정도 걸렸다"면서 "아이들이 어떤 질문을 할지 고려해서 영상에 반영해야 하므로 고민이 많았다"고 전했다.

수업이 외부로 유출될 수 있다는 점과 저작권도 고민거리였다. 심리학 수업과 개학식 모두 저작권에 대한 교육으로 시작했다. 학교에서는 "온라인 화면에 올라온 다른 친구들의 사진을 SNS에 게시하거나 비방할 목적으로 유포하면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안내했다. 중학교는 고교보다 혼란스러웠다.

온라인개학에 준비가 안 된 쪽은 학교보다 교육당국이었다. 원격수업 업무를 총괄한 한 여고 관계자는 "오늘 아침에 EBS 온라인클래스에 용량이 130MB(메가바이트) 안팎인 다음 주 수업영상을 올리려고 하는데 '하세월'이라 포기했다"면서 "영상 업로드가 지체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가 전날 '원격수업 기본수칙'을 통해 교육자료를 'SD급(480p, 720×480) 이하'로 만들라고 권고한 데 대해 "가뜩이나 영상을 교실에서 제작하다 보니 음질이 썩 뚜렷하지 않아 걱정이었다"면서 "(SD급 이하로 제작하면) 영상의 질이 많이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이날 오전 EBS 온라인클래스 초등·중등 사이트에는 학생들이 접속하는 데 5∼10분가량 걸리기도 했다.
권병찬 기자 kbc77@hanmail.net
        권병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고충처리인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 보자유게시판FAQ
사명:(주)신동아방송 / 등록번호:서울 가50080 / 최초등록일:2015년 5월 18일 / 제호:호텔관광레져신문 / 발행인:이신동 / 편집인:이신동
전화:(02)846-9300 / 팩스:(0505)300-8014 / 이메일:sdatv@sdatv.co.kr /홈페이지:www.hoteltv.co.kr
본사: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 청소년보호책임자:이승호,이신동 / 개인정보취급방침:이신동
(주)신동아방송가 제공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