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1.17(금) 15:31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라임자산운용, 1000억으로 펀드 수익률 조작 드러나

비상장 회사들 사채 사주며 자신의 부실자산 인수케 해

2020-01-06(월) 04:08
[신동아방송=권병찬 기자] 금융감독원에 의하면, 5일 부실 투자 논란 속에 일부 투자자에게 투자금을 돌려주지 못하고 있는 라임자산운용(라임)이 자신들의 펀드 수익률을 조작하는 데 1000억원을 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제가 된 라임의 3개 펀드(플루토-FID-1호, 플루토-TF 1호, 테티스 2호)는 특정 비상장 회사의 사모사채 1000억원어치를 사들이고 이 비상장 회사들은 투자받은 돈으로 다시 라임 펀드의 부실 자산을 인수해 라임 펀드의 수익률을 좋게 보이도록 도운 것이다.

사모사채는 공개 모집 형식을 취하지 않고 특정 개인이나 기관투자가들을 상대로 판매하는 회사채를 말한다.

라임 펀드가 보유했던 부실 자산은 상장폐지 등을 앞둔 코스닥 부실기업의 전환사채(CB)나 신주인수권부사채(BW) 등이었다. 펀드 내에 이런 부실 자산이 많으면 펀드 가치가 떨어져 수익률이 나빠진다.

그런데 라임과 업무적으로 연관 있는 비상장사들은 라임에 자신들의 사모사채를 팔아 조달한 자금 중 절반 이상을 일종의 리베이트 형태로 라임의 부실 자산 매입에 썼고 이로 인해 라임 펀드의 수익률이 유지된 것이다.

금감원은 이런 방식으로 라임이 펀드 수익률을 좋게 꾸며 투자자들을 끌어모은 것으로 보고 있는데 라임의 펀드수탁액이 2015년 206억원에서 작년 6월 말 5조7000억원으로 300배 가까이 급증하는 과정에서 이런 방식도 동원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라임이 펀드수익률 조작에 동원한 비상장 회사들은 라임과 업무적으로 관련 있는 부동산펀드 관련 시행사, 화장품 도매업체 등이었다.

라임은 2018년 3월에 자신이 투자한 코스닥 게임업체가 감사의견 거절로 상장폐지 사유가 발생하자 대형 증권사들을 통해 400억원어치 신주인수권부사채를 화장품 도매업체들에 넘겼다.

또 다른 상장폐지 가능성이 있는 바이오업체의 전환사채 335억원어치를 작년 초 부동산 시행사에 넘기기도 했다. 투자업계에선 해당 비상장사들도 자금이 부족했기 때문에 라임으로부터 투자받고 투자금의 일부를 도로 라임의 부실 자산을 인수하는 데 사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펀드매니저들과 전문가들은 특별해 보이지 않은 라임 펀드의 수익률이 단기간에 급등한 사실을 주목해 왔다. 실제 2017년 11월 코스닥 상장사 전환사채 등에 투자하도록 설정된 테티스2호의 경우 설정 후 수익률이 계속 올라 작년 6월쯤엔 40%에 육박하기도 했다. 금감원은 라임의 수익률 조작 행위를 사기죄로 보고 검찰에 고발, 통보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권병찬 기자 kbc77@hanmail.net
        권병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 보자유게시판FAQ
주)신동아방송 등록번호:서울 가50080 최초등록일 2015년5월18일제호:호텔관광레져신문 발행인:이신동 편집인:이신동 전화:02)846-9300 팩스 : 0505)300-8014
본사/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280-9 봉산빌딩5층 청소년보호책임자:이승호,이신동 이메일:sdatb@naver.com개인정보취급방침대표이사:이신동
< 주)신동아방송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