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12.12(목) 11:46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자유한국당, '친문 농단 게이트' 3개 의혹 국정조사 요구서 국회에 제출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을 의혹들의 핵심고리로 지목

2019-12-02(월) 05:29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이른바 '친문(친문재인)농단 게이트'로 규정한 3개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1일 국회에 제출하기로 했다. 한국당은 특히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을 이들 의혹의 핵심적인 고리로 지목했다.한국당은 이날 국회에서 '친문 게이트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열어 '선거 농단', '감찰 농단', '금융 농단' 등 3개 의혹에 백 전 비서관이 이끌던 민정비서관실의 '창성동 별관'이 등장한다고 주장했다.

선거 농단은 청와대 명령에 따라 경찰이 지난해 지방선거에 개입해 김기현 전 울산시장이 낙선했다는 사건, 감찰 농단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비위에 대한 청와대 감찰이 무마됐다는 사건, 금융 농단은 우리들병원 특혜대출과 내사 중단에 친문 실세들이 연루됐다는 사건이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회의 모두발언에서 이들 3개 사건뿐 아니라 '버닝썬 사건'에 이르기까지 백 전 비서관과 그의 밑에서 일했던 윤규근 전 총경이 개입했다면서 "일명 '백원우 팀'이 드러났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백원우 팀에 속했던 2명이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울산에 파견됐다는 점을 말하면서 "이 팀이 왜 울산에 갔냐는 질문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지난달 29일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해) '고래고기 사건 때문에 갔다'고 했다"며 "청와대가 국민과 국회를 기만·조롱해선 안 된다"고 비난했다.

TF를 이끄는 곽상도 의원은 창성동 별관에서 대통령 친인척 관리팀과 백원우 팀이 활동했으며, 백원우 팀은 각종 불법사찰을 저지르고, 인사,수사에 개입,지시한 정황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유재수의 비위와 관련해 금융위 부위원장(김용범 현 기획재정부 1차관)에 대한 통보를 백원우가 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금융계 인사를 비선조직이 전부 좌지우지한 게 아닌지 의혹이 제기된다"고 말했다.

그는 "(유 전 부시장과 텔레그램 등을 주고받은) 천경득 총무비서관, 윤건영 국정기획상황실장, 김경수 경남도지사, 이런 분들 사이에 어느 정도 인사 내용이 오갔는지 여부에 따라 대통령의 권한이 비선조직에 의해 좌우됐는지가 입증될 것"이라고 말했다.

백 전 비서관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비위 첩보를 생산해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에게 전달했고, 이 문건이 경찰로 넘겨져 '하명수사'가 이뤄졌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곽 의원은 이와 관련해 백원우 팀이 울산에 가서 첩보를 수집하고, 송철호 현 울산시장 등과 '장어집 회동'을 했다는 보도를 거론했다.

그는 "2017년 7월 각 부처 장관에게 '적폐청산 TF'를 구성하라고 보낸 공문도 백원우가 최종 결재했고, 이광철 (민정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중간 결재자로 드러났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당시 울산지방경찰청장)이 수사를 지휘한 김 전 시장의 사례뿐 아니라 경상남도 사천,양산,창원시장 후보에 대한 '표적수사'를 이용표 전 경남지방경찰청장(현 서울지방경찰청장)이 주도했다면서 "현 정권의 선거 개입은 '헌정 농단', 민주주의 파괴 행위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청와대발 권력형 비리 사건의 진상조사를 위해 국회는 해야 할 마땅한 책무를 해야 한다"며 3개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하기로 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정치적으로 공세하는 것인데 우리가 그런 것을 논의할 필요조차 없다"면서 "언급할 가치가 없다"고 말했다.
권병찬 kbc77@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 보자유게시판FAQ
주)신동아방송 등록번호:서울 가50080 최초등록일 2015년5월18일제호:호텔관광레져신문 발행인:이신동 편집인:이신동 전화:02)846-9300 팩스 : 0505)300-8014
본사/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280-9 봉산빌딩5층 청소년보호책임자:이승호,이신동 이메일:sdatb@naver.com개인정보취급방침대표이사:이신동
< 주)신동아방송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