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11.15(금) 15:28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공공임대 부적정 사례 600건 적발돼

국무조정실·국토부 운영실태 점검 결과

2019-11-01(금) 15:25
정부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공공임대주택 운영 실태를 점검한 결과 장기 체납가구에 조치를 하지 않거나 불법 전대자 고발조치를 제대로 하지 않는 등 부적정 사례 600건이 적발했다. 국무조정실 정부합동부패예방감시단은 국교부와 함께 지난 4월 29일부터 5월 31일까지 한 달간 실시한 ‘LH 공공임대주택 운영실태 점검 결과’를 1일 발표했다.

LH 공공임대주택은 주거취약계층을 위한 정부 주거복지 정책의 핵심이다. 이번 점검에서는 전체 112만 가구의 LH 공공임대주택 중 공급물량이 많은 4개 지역본부(서울·인천·경기·대전·충남)의 최근 2년간 운영 실태를 확인했다고 알려졌다. 점검대상 4개 지역본부가 관리하는 물량은 총 64만여 가구다.

점검 결과 입주자 모집,선정 분야 23건, 임대운영,관리 분야 577건 등 부적정 사례 600건이 적발됐다. 부적정 사례에 따른 미회수금은 9억 6,300만원에 달했다. 입주자 모집·선정 분야를 보면, 공공임대주택에 거주하는 남녀가 혼인을 할 경우 1명은 임대차 계약을 해지해야 하는데 확인 없이 계약을 계속 유지하도록 하는 등 문제가 발견됐다.

입주자격 변경 등 정정공고를 충분한 기간을 확보하지 않고 1~3일만 단기로 공고하는 경우도 있었다. 임대운영,관리에서는 공공임대주택의 불법전대 사실을 발견하고도 고발조치를 하지 않은 경우가 18건 적발됐다.

또 갱신조건 요건을 충족하지 못한 입주자에 대해 명도소송이나 강제집행과 같은 적정 조치를 취하지 않았거나 전세 보증금을 반환하지 않은 입주민에게 회수를 위한 조치를 제대로 하지 않은 경우도 발견됐다. 3개월 이상 임대료, 보증금 등을 체납한 경우 소송제기 없이 1년 이상 안내만 하는 경우도 있었다.

정부는 이번 점검 결과에 따라 중복계약 해지, 불법전대자 고발, 1년 이상 장기체납 임대료 회수 등 후속 조치를 진행할 계획이다. 또 적발 내용을 LH 해당 지역본부에 통보하고 업무 부실이 드러난 직원은 엄중 조치할 방침이다. 다만 조치 과정에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가구 등에 대해서는 주거복지 외 추가로 지원 가능한 복지혜택을 안내하는 등 취약계층 보호에도 만전을 기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권병찬 kbc77@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 보자유게시판FAQ
주)신동아방송 등록번호:서울 가50080 최초등록일 2015년5월18일제호:호텔관광레져신문 발행인:이신동 편집인:이신동 전화:02)846-9300 팩스 : 0505)300-8014
본사/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280-9 봉산빌딩5층 청소년보호책임자:이승호,이신동 이메일:sdatb@naver.com개인정보취급방침대표이사:이신동
< 주)신동아방송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