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11.15(금) 15:28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환경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조국 장관, 딸 참석시키고 학회 직접 기획 의혹 정황 드러나

기획비 50만원 직접 받고 별도 사례비도 챙겨, 딸 이름 유급행사 요원 명단에 없어

2019-10-11(금) 09:04

조국 장관의 딸 조모 씨(28)가 참석했다고 주장하는 2009년 서울대 법대 공익인권법센터가 주최한 학회의 기획 역할을 10일 조 장관이 직접 했다는 정황이 드러나 파장이 일고 있다.

자유한국당 윤한홍 의원실이 서울대로부터 입수한 2009년 5월 15일 공익인권법센터의 ‘동북아시아의 사형제도’ 학회 관련 자료에 의하면 조 장관은 당시 학회의 기획비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금액은 50만 원.

조 장관이 이 학회를 기획했다는 뜻이다. 조 장관은 그동안 학회에서 주제발표를 한 것으로만 알려져 있었는데 정확한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조 장관은 당시 센터장이었던 한인섭 형사정책연구원장과 함께 발표자와 토론자 가운데서 별도의 사례비도 받았는데 가장 많은 액수인 30만 원이다.

당시 해당 학회에는 중국과 일본에서 참석한 교수들도 있었지만 숙박비 외에는 사례비가 지급되지 않았다. 총경비 336만 원 중 조 장관이 23.8%인 80만 원을 가져간 것으로 확인, 전해진다. 또 공익인권법센터의 인턴 자격으로 심부름을 했다고 밝힌 조 장관의 딸 조 씨의 이름은 유급 행사 요원 명단에는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조 씨는 최근 한 언론 인터뷰에서 “아버지 조 장관의 도움 없이 정당한 인턴 활동을 했다”고 주장했고, “인턴 활동이 고등학생 신분에서 이 학회의 보조 활동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조 씨는 또 “서울대 인턴에 지원한 후에 인터넷에 학회 시간표가 게시되어서 보았는데 거기서 아버지 이름이 있는 걸 처음 봤다”고도 말했다. 하지만 이 학회의 유급 행사 요원 4명의 명단에는 조 씨의 이름은 없고 서울대 대학생뿐이었다고 확인, 전해진다.

조 씨와의 ‘스펙 품앗이’ 의혹이 제기된 단국대 의대 장영표 교수의 아들이나 조 장관 대학 동문인 변호사의 아들 이름도 나오지 않는다.

이들은 검찰 조사에서 “조 장관이 직접 학회에 참석하라고 했다”며 인턴활동 증명서가 사실상 허위로 발급됐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조 장관의 PC에서는 딸과 장 교수 아들의 인턴 증명서가 발견됐었다.
권병찬 kbc77@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 보자유게시판FAQ
주)신동아방송 등록번호:서울 가50080 최초등록일 2015년5월18일제호:호텔관광레져신문 발행인:이신동 편집인:이신동 전화:02)846-9300 팩스 : 0505)300-8014
본사/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280-9 봉산빌딩5층 청소년보호책임자:이승호,이신동 이메일:sdatb@naver.com개인정보취급방침대표이사:이신동
< 주)신동아방송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